제 21회 눈높이아동문학대전 심사
심사평
스토리부문 심사평 좋은 스토리는 머릿속에
쉽게 그림이 떠오른다_당선작으로 뽑힌 <랑이 링이의 다운로드>는 일단 제목부터 “무슨 내용을 담았을까?” 라는 호기심을 유발시켰으며, 요즘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것 같아서 눈길을 끌었다. 지렁이를 주인공으로 해서 통통 튀는 사건과 한시라도 손을 놓을 수 없는 재미가 탁월하였다. 캐릭터를 돋보이게 하는 작가의 재치와 연출능력도 나무랄 데 없었다. 요즘 벌레를 주인공으로 한 작품이 흔하지 않느냐 라는 지적도 있었지만 워낙 뛰어난 재미와 이야기를 이끌어 나가는 작가의 통통 튀는 재치와 흡입력이 뛰어나서 당선작으로 뽑게 됐다.<랑이 링이의 다운로드>와 경합을 벌인 <아일랜드 어드벤쳐>는 재미와 구성이 돋보였으며, 이야기 중간 중간에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장치를 많이 깔아놓는 등 작가의 노력한 흔적이 역력하였으나 오히려 그 장치들이 부각되어서 캐릭터가 묻힌다는 아쉬움이 있었다.
<책 마녀 사사의 이야기>는 아기자기하고 한 편의 순정만화를 보는듯한 감성적인 부분이 돋보였다. 내용에 몰입도도 좋았고, 작가의 재치 또한 뛰어났으며,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설정 또한 좋아보였다. 역동적인 부분을 조금만 더 강조했더라면 훨씬 더 좋은 작품이 되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은 있었다.
그 외에도 <쓰레기 섬의 도도새>, <행복동 예술 1번지 정이>, <넘버대륙 여행기>, <엄마, 섹시한게 뭐예요?>, <엘로이의 정원> 등이 주목을 받았으나, 진지하고 슬픈 주제일수록 아이들의 입장에서 좀 더 밝게 풀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고 어른의 관점에서 어린이를 바라보는 게 아니라 같이 어린이가 되어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면 훨씬 더 재미있고 이해하기 쉬웠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대학생 당선작으로는 스토리 부문의 <솔이의 도레미 대모험>을 선정했다. 음악을 활용한 설정도 흥미롭고, 대학생 특유의 생기발랄한 재치가 작품 속에 묻어 있었다. 이야기의 확장성에도 좋은 장점을 가지고 있어 당선작으로 뽑게 됐다.
본심에 오른 작품들은 대체로 내용이 다양하고 참신한 점이 좋았고 노력한 흔적이 보였으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작품이기에 어린이의 정서를 잘 이해하고 어린이에게 끼칠 영향 등을 고려해서 좀 더 밝고 재미있는 작품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 당선자들께는 축하의 박수를 보냅니다.